UPDATED. 2019-05-23 20:23 (목)
퀸, 2020년 1월 첫 단독 내한 공연 확정
퀸, 2020년 1월 첫 단독 내한 공연 확정
  • 이지환 기자
  • 승인 2019.05.16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QUEEN)의 내한공연이 확정됐다. 현대카드는 내년 1월 18~19일 양일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QUEEN>을 개최한다고 오늘(16일) 밝혔다. 

퀸의 브라이언 메이, 애덤 램버트, 로저 테일러(왼쪽부터). ⓒ현대카드

퀸은 지난 2014년 '슈퍼소닉' 페스티벌을 통해 한국 무대에 올랐으며, 단독 내한공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이번 내한공연은 오는 7월 캐나다 밴쿠버에서 시작하는 월드투어 '더 랩소디 투어' 일환으로 진행된다.

퀸은 프레디 머큐리, 브라이언 메이, 존 디콘, 로저 테일러 4인조로 1971년 영국에서 결성됐다. '어 나이트 앳 디 오페라'를 비롯한 15장 정규 스튜디오 앨범을 발매해 '보헤미안 랩소디', '위 윌 록 유', '위 아 더 챔피언' 등 수많은 명곡을 선보였다.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2억장이 넘는 음반을 판매한 것으로 추산된다. 

1991년 프레디 머큐리가 사망한 후에도 꾸준히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퀸의 오리지널 멤버인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와 드러머 로저 테일러가 보컬리스트 아담 램버트와 무대에 오른다. 오리지널 멤버 가운데 베이시스트 존 디콘은 1997년 은퇴했다. 

한편 국내에서도 퀸은 큰 인기를 얻었다. 지난해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국내에서 1천만 명에 가까운 관객을 모으며 다시 퀸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티켓 일반 예매는 인터파크와 예스24를 통해 6월 14일부터 진행한다. 현대카드 소지자는 사전 예매를 통해 13일부터 구매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