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6 16:26 (화)
국내최대 뮤지컬축제 '딤프'…23편 초여름 대프리카 수놓는다
국내최대 뮤지컬축제 '딤프'…23편 초여름 대프리카 수놓는다
  •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승인 2019.05.16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3회 DIMF 기자간담회에서 공식초청작 '원 파인 데이'에 출연하는 천핀링이 노래하고 있다. 2019.5.14/딤프 조직위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제13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딤프·DIMF)가 개막작 영국 웨스트엔드의 뮤지컬 '웨딩싱어'를 비롯해 8개국 23편을 선보인다.

딤프는 오는 6월21일부터 7월8일까지 18일간 공식 초정작 8편, 창작 지원작 4편, 특별 공연작 3편, 대학생 뮤지컬 페스티벌 작품 8편 등 총 23편을 대구 오페라하우스와 수성아트피아 등에서 올린다.

개막작 '웨딩 싱어'는 1998년 아담 샌들러와 드류 배리모어가 출연한 동명의 영화가 원작이며 디스코 음악과 탄탄한 스토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폐막작은 러시아 뮤지컬 '지붕 위의 바이올린'이다. 이 작품은 러시아 혁명으로 불안정했던 20세기 초 유대인 마을을 배경으로 전통을 중시하는 아버지와 그 전통에 맞서는 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배성혁 딤프 집행위원장은 지난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개막작 웨딩 싱어는 국내에서 두 차례나 라이선스 공연을 올릴 정도로 인기가 있는 작품"이라며 "폐막작인 지붕 위의 바이올린도 1964년 미국 브로드웨이 초연에서 토니상 9개 부문을 수상한 작품이라 꼭 소개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제13회 DIMF 공연 일정© 뉴스1

 

 


딤프 공식 초청작 8편은 개·폐막작을 비롯해 '라 칼데로나'(스페인) '이브 몽탕'(프랑스) '청춘'(중국) '시간 속의 그녀'(중국) '원 파인 데이'(대만) 블루레인(한국) 등이다.

'라 칼데로나'는 스페인의 여배우 '마리아 칼데로나'의 일생을 담는다. '이브 몽탕'은 이탈리아 태생으로 프랑스에서 활동한 가수 겸 배우 이브 몽탕의 명곡과 삶이 녹아 있는 뮤지컬이다.

중국의 '청춘'과 '시간 속의 그녀'는 한·중 합작으로 탄생한 작품이다. 청춘은 세 친구와 한 여인의 만남을 그린 작품이며 서숙진 무대 디자이너와 김미경 기술감독이 제작에 참여했다. 중국 가수 황서준의 노래를 모은 '시간 속의 그녀'는 장은숙 감독이 안무를 맡았다.

'원 파인 데이'(One Fine Day)는 인형극과 영상 등을 결합한 작품이며 '블루레인'은 지난해 딤프 창작뮤지컬상을 받아 올해 공식 초청작으로 다시 무대에 오른다.

딤프 창작지원사업 선정작은 '톰 아저씨', '유앤잇'(YOU & IT)', '윤아를 소개합니다', '송 오브 더 다크'(Song of the Dark) 등 4편이다.

차세대 뮤지컬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에선 경성대, 계명문화대, 목원대, 백석대, 예원예대, 한국영상대, 호산대 등 국내 대학과 태국 마히돈대까지 총 8개 대학이 경연을 치를 예정이다.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장은 "뮤지컬 생산과 소비가 서울에 집중된 현실에서 대구가 10년 이상 국내 최대의 뮤지컬 축제를 개최한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라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제 13회 딤프 개막작 '웨딩싱어'(위) 폐막작 '지붕 위의 바이올린'© 뉴스1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