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0:56 (화)
[현장] "좋은 남편이란…" '신션한 남편' 신동엽·션, 차별화된 新관찰예능(종합)
[현장] "좋은 남편이란…" '신션한 남편' 신동엽·션, 차별화된 新관찰예능(종합)
  • 고승아 기자
  • 승인 2019.05.23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드라마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좋은 남편'으로 거듭나기 위해 김정태, 홍록기, 유재희가 나섰다. 여기에 신동엽과 션이 각자의 시선으로 이들을 바라보며 '좋은 남편'을 코디한다.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백범로 서강대학교 가브리엘홀 스튜디오 C에서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션한 남편' 기자간담회가 열려 신동엽, 션, 김태현, 페트리, 홍록기, 김정태, 주아민 남편 유재희, 이준환 CP 등이 참석했다.

'신션한 남편'은 스타 부부들의 리얼한 일상을 통해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아내들이 원하는 좋은 남편은 어떤 남편일지, 간단하면서도 쉽지 않은 질문의 해답을 찾기 위한 뜨거운 장이 펼쳐지며 2인2색 남편들의 해답을 들을 수 있다.

 

 

 

 

 

스카이드라마 © 뉴스1

 

 


이준환 CP는 이날 "관찰 예능이 많아 차별점을 두는 게 큰 숙제라 생각했다. 고민 끝에 신동엽과 션을 어렵게 섭외했다. 이 프로그램이 성공하려면 션이 있어야 한다고 신동엽씨가 말했다"며 "관찰 예능이 많아 질려있는데 희소성과 화제성이 분명히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방송에 잘 노출 안 되고 재밌는 분들을 섭외하려고 했다"고 했다. 또한 "처음 시작할 때 아내 분들에게 만약에 당신 남편들 중 신동엽과 션 중에 누구를 선택하겠냐고 물었다. 그리고 2회, 3회 갈수록 누구를 택하는지 관전포인트"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신동엽과 션은 2MC로 합류했다. 결혼 14년차 남편 신동엽과 모범 남펴 션은 달라도 너무 다른 대한민국 대표 두 남편이 치열한 토크 공방전이 벌어진다. 신동엽은 "션과 함께 하는 게 가장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션이 하면 제가 하겠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강조했다. MC로 나서는 션은 "처음하는 MC라 고민을 많이 했는데 신동엽 선배님 옆이라면 배워가고 뭔가 할 수 있지 않을까. 용기를 얻어서 하게 됐다"며 "각자 다 사는 방법이 다 다르다. 남편 분들이 다 다른데 그 분들 삶에서 제가 배울 수 있는 것도 있고 제가 혹시 팁을 드려서 조금이라도 더 행복할 수 있다면 그런 것도 나누면 좋을지 않을까 생각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특히 신동엽은 "실제 모습도 아는 것처럼 완벽한 남편이자 아빠일지 굉장히 궁금했다"라며 "의외로 션 실체를 알면 깜짝 놀랄 것이다. 션에 대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 가지를 알고 싶었다. 그리고 다른 남편들의 모습을 보고 션이 동의할지, 이해할지, 분노할지 반응이 궁금하다. 어쨌든 션을 통해서 열심히 재밌게 살고 있는 아빠들의 삶을 조명해보고 싶어서 차별화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스카이드라마 © 뉴스1

 

 


여기에 미혼남 김태현, 좋은 아빠 페트리가 패널로 출연한다. 홀로 미혼남인 김태현은 "여러 선배님들을 보고 결혼 생활을 배우려 한다"고 했다. 더불어 페트리는 핀란드와 한국 아빠의 차이점에 대해 "가족을 위해 노력하는 건 똑같다. 그래도 제가 보기엔 핀란드 남편은 집안일에 많이 참여하는 것 같다. 그리고 아기들과 많이 논다. 물론 문화 차이가 있을 수 있는데 한국에서 아빠들은 늦게 퇴근하고 바쁘니까 어려울 것 같지만 핀란드 남편들은 집안일을 많이 잘 도와주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홍록기 부부, 김정태 부부, 주아민 부부가 일상을 공개한다. 친구 같고 때로는 원수 같은 30년 지기인 김정태 부부와 말은 없고 탈은 많은 주아민 유재희 부부의 글로벌 라이프, 유별난 초보 쉰파파 홍록기는 결혼 7년 만에 득남해 열정과다 육아까지 공개, 스타부부들의 일상이 펼쳐진다.

 

 

 

 

 

 

 

스카이드라마 © 뉴스1

 

 


지난해 10월 간암 초기 소식을 전하며 투병 생활을 한 뒤, 최근 완쾌했다고 밝힌 김정태는 복귀작으로 '신션한 남편'을 택했다. 그는 "회복이 되고 나서 혹시 제가 그런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게 있으면 기꺼이, 감사히 표현을 하고 싶었다. 마침 가족이 나서서 하는 방송이 제의가 왔고, 우리 가족들도 감사하고 좋은 모습으로 찾았다는 걸 인사하면 어떨까 생각만 했는데 제의가 와서 기뻤다"고 했다. 또한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 "많이 염려해주신 덕분에 생각보다 빨리 회복을 했다. 회복하는 과정에서 그 전에 하지 못한 운동도 했다. 빨리 회복하고 싶어서 운동을 했고, 수술이 생각보다 커서 주위에서 많이 걱정을 했는데 그래도 회복이 빨라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홍록기는 결혼 7년 만에 득남했다. 초보 아빠로서 '신션한 남편'에 합류한 그는 "이런 일이 생길 줄 몰랐다"며 감격해했다. 이어 그는 "막상 아이가 생기니까 솔직히 처음에는 현실감이 없더라. 집에 어린 손님이 오신 느낌이었는데 하루하루 지나갈수록 눈에 아른거린다. 육아가 힘든데 아내와 장모님이 도와주셔서 하고 있다. 이 상황이 웃기고 재밌다. 이 표현이 어떻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웃고 그러는게 재밌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 주아민의 남편 유재희는 "처음에는 아내 주아민이 하고 싶어하는 것 같아서 '물론이다. 뭐 어떠냐'라고 했다. 그런데 이렇게 큰 프로젝트인 줄 몰랐다"며 "나중에는 왜 우리를 뽑았나 싶었다. 제가 물론 나이스한 남편이지만 여기 계신 분들에게 더 많이 배울 수 있겠다 싶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스카이드라마 © 뉴스1

 

 


이처럼 다양한 남편들이 출연하는 가운데 신동엽은 "사실 아내에게 정말 잘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그러면서 신동엽은 "남편의 역할이 여러 가지가 있다. KBS2 '안녕하세요'를 8년간 하면서 정말 다양한 사람을 보면서 나도 저런 모습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 그래서 저도 더 많이 표현하려고 한다. 인간 대 인간으로서 신뢰하고 존재 자체를 감사하려고 하는 남편이 좋은 남편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션도 '좋은 남편'에 대해 "엄마와 아내만으로 사는 게 아니라 원래 자기의 모습으로 살 수 있게 해주는 남편이 좋은 남편 아닐까"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끝으로 남편들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이 배운다면서 "좋은 남편과 아빠로 변하겠다" "표현을 많이 하겠다" "공부하는 남편의 자세로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이 '신션한 남편'을 통해 '좋은 남편'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신션한 남편'은 28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