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08 17:32 (금)
[N컷] '으라차차 만수로' 김수로, 경기 중 선수 피흘리며 쓰러지자 '당혹'
[N컷] '으라차차 만수로' 김수로, 경기 중 선수 피흘리며 쓰러지자 '당혹'
  • 장아름 기자
  • 승인 2019.08.15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김수로가 구단주로 있는 첼시 로버스가 강호 팀과 경기를 펼치다 일촉즉발의 위기를 맞았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8회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가 7부 강호 팀인 엔필드와 맞붙어 친선경기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13부와 7부 리그는 무려 여섯 단계나 차이를 두고 있는 만큼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나 다름없는 상황. 구단주 김수로와 이시영, 박문성, 럭키, 백호 등의 운영진은 그 어느 때보다 떨리는 마음을 안고 열띤 응원을 펼쳤다.

첼시 로버스 선수들은 꿈의 장소인 프리미어리그 구장을 밟아보는 기쁨도 잠시, 실력부터 체력까지 '넘사벽'인 강호 팀과 일생일대의 경기를 앞두고 극도로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감독인 페타 드라긴은 경기에 앞서 "우리에겐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 빈 공간이 없게 플레이하자. 서로 돕는다면 두려울 것이 없다"며 남다른 비장함을 드러내며 용기를 북돋웠다.


긴장되기는 보드진도 마찬가지. 박문성은 “오늘 여기에 스카우트들이 와 있다. 구단은 물론 선수 개개인의 가치와 존재감을 보여야 하는 상황”이라며 떨리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이시영은 “이기려는 생각보다 즐겼으면 좋겠다. 근데 내가 못 즐기겠다”며 심장을 부여잡았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살얼음판 같은 긴장감 속에 휘슬이 울렸지만, 좀처럼 전진하지 못하고 경직된 첼시 로버스 선수들의 모습에 구단주의 속은 타들어 갔다고. 김수로는 “1부와 7부 경기의 싸움이나 다름없다”며 “상대 팀이 피지컬부터 달라 선수들이 압박을 느끼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때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첼시 로버스의 한 선수가 달려오는 상대 팀 선수와 정면으로 부딪쳐 부상을 입게 되는 예상치 못한 위기를 맞았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중계석의 박문성과 백호는 “피가 많이 나는 것 같다”며 표정이 굳어갔고, 생각보다 많은 출혈에 관계자는 물론 관중석조차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더더구나 첼시 로버스에는 응급 처치를 할 수 있는 의료진이 없는 상황. ‘흙수저 구단’의 초라한 처지에 김수로와 이시영은 점점 안색이 창백하게 변해갔다고 전해져,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을 어떻게 넘겼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첼시 로버스가 부상의 위기를 모면하고 강호팀과의 맞대결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모두를 위기에 빠트린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은 이날 오후 9시50분 방송되는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전격 공개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