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4:22 (수)
[인터뷰] 작곡가 한대섭 “현대적인, 그러나 감성적인 음 언어로 청중과 소통하고 싶어요"
[인터뷰] 작곡가 한대섭 “현대적인, 그러나 감성적인 음 언어로 청중과 소통하고 싶어요"
  • 이현승 기자
  • 승인 2019.11.0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는 현대음악의 예술적 특수성을 지향하고 상상을 자극하는 모든 것을 시도하고 있어요. 그 안에서 청중이 저의 의도와 감성을 느낄 수 있고, 무엇보다 지루하지 않은 음악을 만들고 싶어요. - 작곡가 한대섭

▲한대섭 작곡발표회 포스터

작곡가 한대섭이 오는 11월 20일(수) 일신홀에서 작곡발표회 <Sound Crêpe>를 개최한다. 

독일 바이마르 국립음대에서 작곡을 공부한 한대섭은 바이마르 국제 작곡 콩쿠르에서 발표한 관현악곡 'Polytique Luminare'를 통해 "모든 악기와 그 조합을 매우 잘 이해하고 있으며, 놀랍도록 미묘한 오케스트레이션으로 자신만의 색채를 표현해내고 있다"라는 호평을 받으며 1등상 및 관객상을 받으며 큰 시선을 끌었다.

귀국 이후로는 작곡가로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보여주고 있으며, 현재 경기현대음악협회(GCMA) 회장ㆍ국제현대음악협회 한국위원회(ISCM Korea) 범음악제 운영이사ㆍ21세기악회 서기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작곡가 한대섭의 작품 

이러한 작곡가 한대섭이 개최하는 이번 연주회는 지난 2014년 <Essence>와 2017년에 개최한 <이음異音>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하는 발표회이다. 그는 "음색적이고 실험적인 부분에 관심이 많았던 이전의 음악들에 비해 리듬과 소리의 질감을 통해 만들어내는 추상적인 감정의 율동성을 강조했어요"라며 이전 작곡 발표회와 이번 작곡 발표회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또한 이번 <Sound Crêpe>에 대해 "겹겹이 쌓인 크레이프 케이크처럼 서로 다른 음 조각들이 겹쳐지며 만들어내는 다채로운 음색적 레이어링의 매력을 감상할 수 있어요"라며, "음색적이고 실험적인 부분에 관심이 많았던 이전의 음악들에 비해 리듬과 소리의 질감을 통해 만들어내는 추상적인 감정의 율동성을 강조했어요"라며 부연 설명을 했다.  

특히 2014년에 작곡발표회를 개최하면서 이전까지 해왔던 작업에 대해 스스로 정리하고 정의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고 그는 말했으며, 그 시간 이후로 음악을 하면서 생각했던 그의 음악적 정체성과 방향성에 대한 고민을 담은 작품들이 이번 음악회에서 연주된다.  

 

▲작곡가 한대섭

'클래식은 어렵다', '현대음악은 더 어렵다'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다. 작곡가 한대섭 역시 "동시대를 살아가는 작곡가들이 실험성을 가지고 작품을 만들어내는 만큼 과거의 음악에 비해 이해하고 공감하기가 쉽지는 않아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시선을 조금 전환해서 '어렵다', '이상하다'가 아니라 '독특하다', '새롭다'로 바라본다면 보다 흥미로운 시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요. 특히 이번 <Sound Crêpe>에서 소개되는 음악들은 현대적인 음색과 함께 리듬적인 율동성이 강조되어 있어서 공감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을 거로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작곡가 한대섭은 현대음악만의 예술적 특수성을 좋아하고 상상을 자극하는 모든 것들을 시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기회가 될 때마다 미술, 영상, 무용 등 다른 분야와의 협업을 통해 머릿속에서만 존재하는 상상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해보고 싶어요. 다만 제가 표현하는 감성을 청중이 함께 느낄 수 있고, 무엇보다 지루하지 않은 음악을 만드는 게 저의 바람이에요"라며, 자기만의 음악언어를 확고히 하는 것이 현재의 목표라고 말했다.

 

▲한대섭 작곡 발표회 티저 영상 

한편 이번 작곡 발표회에서는 'Gestures', '흰 바람 지나는', '3 Preludes' 등의 작품이 세계 초연될 예정이며, Trio con spirito의 멤버인 바이올리니스트 정진희, 첼리스트 정광준, 피아니스트 진영선을 비롯하여 플루티스트 장선아, 바이올리니스트 안세훈, 첼리스트 홍은선, 퍼커셔니스트 심선민·오상민 등 국내 최고의 연주자들이 참여하여 공연의 완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