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7:46 (화)
행복북구문화재단 어울아트센터, CM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수능생을 위한 음악회 열어
행복북구문화재단 어울아트센터, CM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수능생을 위한 음악회 열어
  • 강민지 기자
  • 승인 2019.11.1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생을 위한 음악회 '休(휴)' 포스터

행복북구문화재단(이사장 배광식) 어울아트센터는 상주단체 CM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수능생을 위한 음악회 '休(휴)'>를 오는 21일(목) 오전 10시 30분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지휘자 김범수의 지휘에 맞춰 CM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연주와 소프라노 이주희, 테너 박신해, 베이스 이재훈, 바순 서민경, 오보에 최용준의 무대로 꾸며진다. 정통 클래식뿐만 아니라 뮤지컬에서 영화음악까지 오케스트라가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장르를 연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천둥과 번개' 서곡으로 경쾌하게 시작해 홍난파의 '고향의 봄'과 헨델의 오페라 세르세 중 '사랑스러운 나무 그늘이여'를 베이스 이재훈의 노래하며, 슈베르트와 카치니의 동명의 곡 '아베마리아'를 소프라노 이주희가 두 가지 색으로 선보이고 엔니오 모리코네의 '넬라 판타지아'와 빌 더글러스의 'Hymn'을 각각 오보에와 바순협주곡으로 연주한다.

또한 트리치-트리챠 폴카, 영화 라이언 킹 OST 하이라이트 모음곡에 이어 관객들의 귀에 익숙한 커티스의 '돌아오라 쏘렌토로'와 베르디의 '여자의 마음'을 테너 박신해가 노래한다. 푸치크의 '검투사의 입장'으로 공연의 막이 내려진다.

한편 이번 연주회에 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자세한 일정은 행복북구문화재단 홈페이지(www.hb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