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4:22 (수)
"문 대통령→류현진 모시고파" '욱톸' 이동욱의 정통토크쇼 도전(종합)
"문 대통령→류현진 모시고파" '욱톸' 이동욱의 정통토크쇼 도전(종합)
  • 클래시안 편집부
  • 승인 2019.12.0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장도연(왼쪽)이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의 새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동욱(오른쪽)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토크가 하고 싶었던 이동욱이 토크쇼의 호스트가 됐다. 첫 회 게스트로 공유가 출연하는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를 통해 정통 토크쇼의 꿈을 키워왔던 이동욱이 과연 어떤 토크 진행 실력을 내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동욱 장도연 조정식 아나운서와 소형석 PD가 참석했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톸')은 다양한 분양에 대해 상식과 호기심을 지닌 호스트 이동욱이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화제의 인물을 스튜디오에 초대해 집중도 높은 일대일 토크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기존의 스튜디오 토크쇼와는 달리 게스트와 관련된 현장에서 나누는 자연스럽고 리얼한 토크, 순발력이 돋보이는 코믹한 시추에이션 토크 등 다채로운 구성의 토크쇼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대세 개그우먼으로 등극한 장도연이 쇼MC로 합류해 이동욱과 호흡을 맞춘다. 더불어 SBS 간판 아나운서 조정식이 베일에 감춰진 언더커버로 활약하고, 정통 토크쇼에서 빠질 수 없는 라이브 밴드의 생생한 연주까지 더해진다.

첫 회 게스트로는 배우 공유가 출연한다. 지난 2016년 tvN 드라마 '도깨비'를 통해 호흡을 맞춘 공유와 이동욱이 과연 어떤 토크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지 기대를 모은다.

 

 

 

소형식 PD가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의 새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소형석 PD는 수많은 토크쇼에서 '욱톸'이 가지는 경쟁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저희는 영미식 정통 토크쇼라는 포맷이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었다. 근데 넓게 보면 웬만한 프로그램들이 다 토크쇼다"라며 "집중력이 높은 저희의 가장 큰 경쟁력이다. 이동욱씨가 진행하시는 것도 가장 큰 경쟁력이다"라고 얘기했다.

앞으로의 게스트에 대해 소 PD는 "일단 12분을 모시는 걸 목표로 섭외 작업은 진행 중이다"라며 "외연이 넓은 게스트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연예계 뿐 아니라 재계, 정계 등 각 분야에서 업적을 이루셨거나 지금 되게 궁금하신 분들을 모시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배우 이동욱이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의 새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동욱은 이처럼 토크쇼에 관심을 가졌던 이유에 대해 "혼자 살아서 말할 기회가 별로 없어 말을 하고 싶었다"라며 "저는 캐릭터나 작품을 통해서 제 모습을 보여드리니깐 자연스러운 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렸을 때부터 토크쇼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주병진 선배님, 이홍렬 선배님이 진행하셨을 때부터 봐왔다"라며 "이번에 제 꿈을 이루게 된 시점이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첫 녹화를 마친 소감도 밝혔다. 이동욱은 "첫 녹화를 공유씨 덕분에 잘 마쳤다. 도연씩 정식씨가 저를 끌고 가는 것처럼 응원해주시고 잘해주셨다"라며 "PD님들 작가님들 다 디테일의 끝판왕이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많이 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개그우먼 장도연이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의 새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장도연은 '욱톸'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쇼MC라고 생소할 수도 있다. 기존 봐왔던 형식과는 다르다. 보시기에는 편안하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도연은 공유와 첫 녹화를 마친 것에 대해 "첫 녹화는 공유씨의 코가 너무 잘생겨서 너무 재밌었다"고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각자 게스트로 모시고 싶은 인물에 대해 얘기하기도 했다. 조정식 아나운서"외국 토크쇼를 보면 대통령이 출연해 캐주얼하게 이야기를 나누고는 한다"라며 "우리나라에서도 가능하지 않을까. 문재인 대통령님이 안 된다면 김정숙 여사님이…(나와주시면 좋겠다)"라고 얘기했고, 이동욱은 "저는 스포츠를 워낙 좋아해서 류현진 선수를 꼭 모시고 싶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동욱은 과거 출연했던 Mnet '프로듀스X101'이 투표 조작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한 지질문에 "아이들과는 지금도 연락하고 따로 잘 지내고 있다"라며 "따로 얘기하면서 의견도 나누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된 것에 대해서 안타까운 마음도 들고 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오는 4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총 12회로 기획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