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1 10:40 (화)
다시 뭉친 '1박2일' 김준호→이용진 '친한 예능' 뭐가 다를까(종합)
다시 뭉친 '1박2일' 김준호→이용진 '친한 예능' 뭐가 다를까(종합)
  • 윤효정 기자
  • 승인 2020.01.07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1박2일' PD와 스태프, 출연진이 다시 뭉쳤다. 유사한 콘셉트이긴 하지만, 외국인 출연자의 시선으로 본 한국을 담는다는 설정을 추가해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MBN 새 예능프로그램 '친한 예능'의 제작발표회가 7일 오전11시 서울 중구 그랜드앰버서더호텔에서 열렸다.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로, '한국인팀' 최수종 김준호 데프콘 이용진과 '외국인팀'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로빈 데이아나가 박빙의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1박2일' 시즌3 마지막 연출이었던 김성PD와 스태프들이 뭉쳤고, 김준호 데프콘 그리고 시즌3 인턴이었던 이용진이 출연한다. 프로그램 콘셉트도 국내의 아름다운 여행지를 소개한다는 점에서 '1박2일'과도 유사하다.

김성PD는 KBS '1박2일' 시즌3의 메인 연출이 된 지 얼마 되지 않아 프로그램이 각종 논란으로 중단됐다. 김성PD는 '1박2일'과의 유사성 질문에 대해 "우리 프로그램은 지난해에 '1박2일'의 인사를 못 하고 작별을 했는데, 이 분들과 다시 같이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어떤 방식이 제일 좋을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던 중 커피숍에서 우연히 브루노씨를 만났는데, 브루노씨가 보는 새로운 한국의 모습이 어떻게 변했을지 궁금했다. 이 분들과 새로운 시선으로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어 "벌칙 코너를 가지고 버라이어티를 하는 건 '1박2일' '신서유기' 등이 잘 하고 있는데, 두 프로그램과는 다르게 구성하고 있다. 외국인 출연자가 다른 점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1박2일' 멤버였던 이용진 데프콘 김준호에게도 '1박2일' 질문이 주어졌다. 이용진은 "2018년 12월부터 '1박2일' 인턴을 했던 건 형님들과도 같이 호흡해보고 싶었고 김성PD가 좋은 기회를 줬기 때문이다"라며 "'친한 예능'은 김성PD 한 분만 보고 결정을 했다. 그게 어디든 상관은 없었다. 기회를 준 것에 대한 보답을 하고 싶었다. 물론 같이 하는 출연진도 너무 좋고 기뻤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데프콘 역시 "뭔가를 해보기도 전에 기약없이 이별을 했어야만 했고 그게 슬프고 아쉬웠다"며 "다시 만날 수 있게 된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고 첫 촬영을 했는데 카메라 감독님, 조명 감독님, 진행팀 다 너무 반가운 사람들이 함께 하고 있더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1박2일'에 대한 질문에 "2020년 신인의 마음으로 옛날이야기를 안 하려고 했는데 어쩔 수 없이 하게 된다"면서 "2019년의 여러 사건 사고도 있었고 '1박2일' 문제도 있었는데 저 개인적으로는 여러 스태프, 연기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침 김성PD가 일을 멈춘 스태프들을 포용해서 프로그램을 한다고 하더라. 또 무엇보다 용진이가 '같이 할 거죠?'라고 하는데 가슴이 찡하더라"며 "촬영장에 '1박2일' 스태프들이 거의 다 그대로 계신데 밥차 아주머님도 그대로여서 눈물이 날 뻔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1박2일' 추억도 너무 좋았지만, '친한 예능'에서 이 멤버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존에 쌓인 팀워크 위에 새로운 멤버 최수종과 외국인 출연자들은 새로운케미스트리를 만든다. 최수종은 "내가 맏형인데 이곳에 들어와보니 나이는 아무 상관이 없더라. 짧은 촬영을 하면서 외국인의 시선으로 본 우리나라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더욱 친근하게 아름다운 곳에 대해 알수 있었다. 오히려 내가 힘을 받고 위로를 받았다"고 첫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외국인팀 맏형인 샘해밍턴은 "한국인과 외국인 생긴 것이 달라도 다들 웃는 부분도 똑같고 다 같은 사람이더라. 그걸 방송에 담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샘 오취리는 "한국 사람에게 우리가 외국인이지만, 우리에겐 한국인이 외국인이지 않나. 똑같은 거다"라면서 "다른 사람들과도 친해지고 싶었는데, 열심히 하려고 한다.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라고 출연 각오를 밝혔다.

브루노는 "오랜만에 한국 예능 프로그램을 찍고 있는데 굉장히 어렵다. 예전에는 한국말을 잘 하는 외국인 방송인이 별로 없었는데 지금은 내가 제일 못 하는 것 같다. 게임도 많이 하고 친해졌는데 너무 재미있었다. 친구들을 많이 만나게 돼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청률 공약을 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멤버들은 저마다 의견을 밝혔다. 이용진은 "이제 100일 넘은 아들을 공개하겠다. 갑자기 나도 모르게 급해서 이야기했는데, 아들이 엄청 예쁘게 생겼다"고 말했다. 이후 다시 "내 공약은 아들과 이야기가 안 된 상태고, 아내와도 합의가 안됐는데"라고 고민한 후 "그래도 시청률만 잘 나온다면 한 번 해보겠다"라고 말했다.

또 김준호는 금연을, 데프콘은 새해 첫 녹화 입수를, 샘해밍턴은 삭발을 공약을 걸어 웃음으로 자아냈다.

7일 밤 11시 첫 방송.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