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현대자동차의 후원으로 신규 공모 사업 '프로젝트 해시태그' 개최
상태바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자동차의 후원으로 신규 공모 사업 '프로젝트 해시태그' 개최
  • 김우빈 기자
  • 승인 2019.07.02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차세대 미술을 이끌 창작자를 발굴하고 다학제간 협업을 지원하는 신규 공모 사업 ‘프로젝트 해시태그(#)’를 7월 2일부터 시작한다.

현대자동차의 후원으로 열리는 이번 공모는 ‘미술’ 장르에 한정된 기존의 공모 방식에서 벗어나, 각계각층의 작가, 기획자, 연구자 등 다학제적 영역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신개념 공모ㆍ지원 사업이다. 약 2년간의 준비를 거쳤으며 기획 단계부터 현대자동차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파격적인 공모 형태를 준비했다. 공모 명칭 해시태그(#)는 샵, 우물 정, SNS 언어 등 세대, 용도, 국가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되고 사용되는 특수기호로, 다양한 영역의 유망주를 선발하고 국제적으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뜻을 담았다.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향후 5년 간 매년 2팀씩 총 10팀을 선발, 지원한다.

다학제간 협업을 통한 독창적인 성취를 유도하기 위해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지원 단위가 개인이 아닌 ‘팀’이다. 시각예술, 뉴미디어, 영화, 디자인, 건축, 음악, 요리,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국내 작가, 기획자, 연구자 등 최소 2인 이상으로 구성된 팀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심사는 서류심사와 면접(프리젠테이션)심사로 2차에 걸쳐 진행된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가 최종 선발팀의 해외 진출을 위한 발판이 될 수 있도록 심사위원으로 파리드 라쿤(Farid Rakun, 2022 카셀도큐멘타 총감독), 파토스 우스텍(Fatos Ustek, 2020 리버풀 비엔날레 총감독)이 참여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작가 2팀에게는 1팀 당 창작지원금 3천만 원과 작업실(창동스튜디오 6개월)이 제공되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결과물을 공개 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또한 해외 유수의 기관 및 전문가들과 교류하는 자리를 마련하여 향후 해외 진출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모 기간은 7월 2일부터 22일까지이며 팀 소개서 및 작품계획서는 이메일 접수만 가능하다. 지원 일정과 접수 방법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 프로젝트 해시태그(#) 홈페이지(www.projecthashtag.net)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종 합격자는 8월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파격적이고 개방적인 형식의 공모 사업”이라며, “형식, 경계를 벗어난 예술 아이디어를 가진 팀을 발굴함과 동시에 다장르 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유도함으로써 창의력의 개발과 육성자로서 미술관의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우빈 기자
김우빈 기자

독자와의 소통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