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신익과 심포니 송, 국립합창단과 함께 예술의전당서 베토벤 '장엄미사' 연주해
함신익과 심포니 송, 국립합창단과 함께 예술의전당서 베토벤 '장엄미사' 연주해
  • 이현승 기자
  • 승인 2020.01.16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프라노 박하나, 메조소프라노 김선정,
테너 신상근, 바리톤 김기훈 출연

2020년 베토벤의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며 전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연주자들의 그의 작품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가운데, 함신익과 심포니 송(Symphony S.O.N.G)은 올 한해 마스터즈 시리즈에서 <위대한 베토벤과 그의 후예들: 베토벤 탄신 250주년을 기념하며···>라는 부제 아래 심포니 송만의 색깔로 그의 놀라운 업적을 조명해나갈 예정이다. 

▲함신익과 심포니 송 마스터즈 시리즈 Ⅰ 포스터

그 첫 신호탄으로 함신익과 심포니송은 오는 2월 2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첫 번째 마스터즈 시리즈에서 악성 베토벤의 걸작 중의 걸작, <장엄미사(Missa Solemnis)>를 무대에 올린다. 

베토벤의 <장엄미사>는 작품의 규모와 깊이로 인해 쉽게 무대에 올릴 수 없는 작품이다. 따라서 이번 함신익과 심포니 송 마스터즈 시리즈 Ⅰ을 통해 국내에서 <장엄미사>를 실황 연주로 접할 수 있는 이번 음악회는 소중한 기회이다.

지휘자 함신익과 오케스트라 심포니 송 그리고 소프라노 박하나, 메조소프라노 김선정, 테너 신상근, 바리톤 김기훈이 함께 무대를 꾸밀 예정이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립합창단(예술감독 윤의중)도 이번 무대에 함께한다. 

지휘자 함신익
▲지휘자 함신익 ⓒ심포니 송

우리가 베토벤의 초상화로 익히 알고 있는 그림에서 그가 손에 쥐고 있는 악보는 <장엄미사>일 정도로 베토벤은 <장엄미사>를 그 스스로 여러 차례 "나의 최대의 작품이다"라며 언급했다. 바흐의 <b단조 미사> 다음으로 역사상의 미사곡 가운데 가장 위대한 작품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장엄미사>. 그는 자신의 평생의 은인이었던 루돌프 대공의 즉위식을 위해 이 미사곡을 쓰기 시작했으나 이 작품은 규모나 작곡의 완성에 필요한 시간이 예상을 훨씬 뛰어 넘는 대작이 되며 4년에 걸쳐 완성하게 된다. 

흔히 베토벤 이전의 작곡가들이 궁정이나 교회에 재직하며 많은 수의 종교음악을 남긴 것에 비해 프리랜서로서 활동했던 베토벤의 종교음악은 그 숫자가 현저히 작다. 하지만 오히려 그렇기에 그의 몇 안 되는 종교음악은 자발적인 작곡 동기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에서 그 작품의 메시지에 더욱 주목할 만하며, 특별히 <장엄미사>는 베토벤이 청력을 상실하고, 조카 카를을 두고 벌어진 후견인 문제를 두고 다투는 등 그 어느 때보다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작곡되어 음악으로 고통을 승화하는 베토벤의 위대한 정신이 가장 깊게 베이게 된다. 베토벤의 위대한 업적과 함께 그의 음악적 유산을 살펴보고자 시작하는 함신익과 심포니 송의 2020년 마스터즈 시리즈의 심도 있는 연구 자세와 그 진지함의 정도를 보여주는 선곡이라 할 수 있다. 

키리에(Kyrie)-글로리아(Gloria)-크레도(Credo)-상투스(Sanctus)-아뉴스 데이(Agnus Dei)로 이어지는 미사 통상문의 순서를 따라 이루어져 있지만, 작품이 지닌 대규모 편성과 긴 연주시간(1시간 30분), 그리고 베토벤 자신의 음악 세계와 그의 ‘범신론’적 종교관이 내포되어 있어 통상문을 사용한 성악과 기악의 거대한 교향곡이라고도 보인다. 

‘마음으로부터 나와, 다시 마음으로 돌아가리라!’ 말했던 베토벤의 위대한 음악 정신과 감동이 담긴 함신익과 심포니 송의 첫 번째 마스터즈 시리즈 ‘베토벤 최고의 걸작 <장엄미사>에 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심포니 송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