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총, "코로나19로 공연·전시 2500여건 취소"…피해액 523억원
한국예총, "코로나19로 공연·전시 2500여건 취소"…피해액 523억원
  • 이현승 기자
  • 승인 2020.03.18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문화예술계 종사자들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극심한 피해를 입고 있으며, 이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총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회장 이범헌, 이하 한국예총)는 오늘(18일) 지난 3월 9일부터 12일까지 회원협회(10개)와 전국 156여개 연합회(광역시․도)․지회(시․군․구) 등 전체 130만 회원을 대상으로 긴급조사를 시행하여 '코로나19 사태가 예술계 미치는 영향과 과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금년 1~4월 사이 취소․연기된 현장 예술행사는 2,500여건에 규모로는 약 600억여 원에 이르고, 예술인 10명중 9명은 전년대비 수입이 감소 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한국예총
사진제공=한국예총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1월부터 4월 사이 취소․연기된 현장 예술행사의 지역별 분포는 서울(1,614건), 경북(156건), 부산(150건) 등으로 서울 등 수도권을 제외할 경우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피해지인 경북지역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인들이 가장 많은 피해를 본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문화예술인들의 88.7%는 전년 동기대비(1~4월)대비 수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서울(100.0%), 경남(94.1%), 충남․전북(93.3%), 강원(90.9%), 충북(90.0%) 등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의 수입이 감소했다는 응답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술인들은 대부분 코로나19 사태가 종료 된 이후에도 수입에 변화가 없거나 감소할 것(84.1%)으로 응답했으며, 충북(100.0%), 전북(90.9%), 경북․충남(86.7)지역 등의 順으로 향후 수입 증가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나타냈다.  

예술인들은 코로나19 사태 등 우발적 사고와 예술계의 권익대변과 국민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해 법적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하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인숙 의원이 대표발의한 <문화예술진흥법 일부개정안(38조의2: 한국문화예술단체연합회)>에 대해 예술인들의 대부분이 조속한 통과를 희망했다.

 

특히 이번 보고서는 코로나19 사태 관련한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현장 예술인 및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를 요청하며 아울러 '문화예술발전과 국민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해 법적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를 설립'하고 예술인들이 체감하는 예술정책, 창작환경, 향후 기대 등을 수치․체계화하는 <문화예술 환경체감지수(ASI:Arts Survey Index, 가칭)>개발․도입을 요청했다.

한편 한국예총 이범헌 회장은 이번 보고서 발표와 관련하여  "코로나 19 사태는 크게는 국가적 위기지만, 현장예술인들에게는 직면한 생계 위협"이라고 호소하며, "현장 예술인 및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가 필요하며, 이와 관련하여 조속한 추경 편성과 집행을 130만 예술인의 이름으로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