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 내한공연 취소…코로나19 여파로 아시아투어 취소
상태바
성남문화재단,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 내한공연 취소…코로나19 여파로 아시아투어 취소
  • 이현승 기자
  • 승인 2020.03.2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문화재단(대표 노재천)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전 세계적 우려가 커짐에 따라, 오는 4월 11일(토)로 예정되었던 피아니스트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의 내한공연이 최종 취소됐다고 밝혔다.

▲피아니스트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

이번 공연은 3월 23일부터 호주, 대만, 일본에 이어 성남을 방문하는 아시아투어로 계획되었으나, 투어 일정 전체가 취소됨에 따라 성남에서의 공연도 결국 무산됐다. 아시아투어는 올해 가을 중으로 연기, 조율 중이며 정확한 일정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예매티켓은 개별 연락을 통해 자동 취소되며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된다.

러시아 피아노의 전설이자 ‘피아노 여제’로도 불리는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는 지난 2018년 첫 내한공연에서 원숙하고 기품있는 슈베르트 연주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공연은 2년만의 한국 무대로, 베토벤의 후기 피아노 소나타 30번, 31번, 32번을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었다.

성남문화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투어 전체가 부득이하게 취소되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는 관객과 아티스트의 안전을 위한 조치로, 공연을 기다리셨던 관객 여러분의 너그러운 양해를 바란다”고 전했다.

특히 이외에도 성남문화재단은 2020년 브랜드 콘서트 시리즈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던 콘서트 오페라 ‘오페라정원-세비야의 이발사’ 공연을 4월 18일(토)에서 8월 8일(토)로 연기한다. 또한 오는 6월 유럽의 최고(最古)이자 노르웨이 대표 교향악단의 첫 내한으로 관심을 받았던 ‘베르겐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무대는 취소됐다.

한편 성남큐브미술관의 ‘에릭 요한슨 사진展:Impossible is Possible’을 비롯해 2020성남작가전 등 모든 전시도 임시휴관을 지속한다. 변경된 공연과 전시 일정은 성남문화재단 홈페이지(www.snart.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현승 기자
이현승 기자

독자와의 소통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