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문화재단 재추진에 나설 예정!"
상태바
양산시, "문화재단 재추진에 나설 예정!"
  • 이현승 기자
  • 승인 2020.06.3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가 올해부터 문화재단 설립을 위한 재추진에 나선다고 밝혔다.

양산시 청사 전경 ⓒ양산시

이는 최근 열린 양산시의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정숙남 의원(미래통합당, 비례대표)이 양산문화재단 설립에 대한 시정 질문을 하면서 비롯됐다.

정 의원은 “지역에 적합한 정책과 사업 예산을 끌어낼 수 있는 지역문화 예술공동체의 구심점인 지역문화재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이에 김일권 시장은 “올해 추경을 통해 양산문화재단 타당성 조사 용역을 재추진에 나서 내년에 양산문화재단 설립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양산시는 지난 2016년 양산문화재단 설립을 위해 타당성 조사 연구 등을 진행하려 했으나 문화원과 업무 중복 등 이유로 양산시의회의 승인을 받지 못하다가 결국 흐지부지됐다.

정 의원은 현재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91곳이 문화재단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고, 경남에서도 창원, 김해, 밀양, 사천시, 거창군 등 6곳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경남 도내에서 인구로 세 번째, 예산에 있어 네 번째로 많은 양산시에는 아직 문화재단 설립 움직임이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시 예산 규모를 볼 때 문화·관광 예산 비율은 4.5%에 불과해 경남 18개 시·군 중 15위로 최하위권이라고 했다.

또한 정 의원은 “도시 위상과 지역문화 예술진흥, 시민의 문화 향유를 생각해볼 때 과연 개발, 건립, 조성 등 하드웨어 구축보다 우선순위에 밀려나 거론조차 되고 있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시대가 달라졌다”며 “쌍벽루아트홀, 문화예술 공동창작소, 양주문화복합센터 등 많은 발전을 이룬 만큼 과업 수준도 양산 현실에 맞게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일권 시장은 “양산문화재단 설립은 양산으로서 시급한 것은 사실이지만 빠른 추진은 오히려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갈 수 있어 다 함께 의논해서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클래시안 이현승 기자

*클래시안에서는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에서 클래시안을 검색해 채널 추가 후 제보, classian.korea@gmail.com을 통해 메일 제보, http://www.classian.co.kr/ 기사제보란을 통해 온라인 제보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