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is?] 지휘자 윌슨 응(Wilson Ng)
상태바
[Who is?] 지휘자 윌슨 응(Wilson Ng)
  • 이지환 기자
  • 승인 2020.07.0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부적 재능을 가진 리더. 나의 50년 지휘인생에서 그보다 뛰어난 가능성을 보여준 사람은 없었다. 그는 모든 것을 가졌다. - 지휘자 존 넬슨

뛰어난 재능의 지휘자, 대단한 성취를 이룰 것이다. 그는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다. - 지휘자 데이비드 진먼

▲지휘자 윌슨 응(Wilson Ng) 사진제공=서울시향

홍콩에서 태어난 윌슨 응은 서울시립교향악단 부지휘자(Associate Conductor)이자 홍콩 구스타프 말러 오케스트라 예술감독을 맡고 있다.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제8회 게오르그 솔티 국제 지휘 콩쿠르, 제 4회 파리 스베틀라노프 국제 콩쿠르, 2016년 아스펜 음악제 제임스 콜론 지휘자 상 등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 윌슨 응은 서울시립교향악단과 첫 번째 온라인 콘서트를 포함해 여러 무관중 온라인 공연을 지휘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서울시민의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고 의료진에게 헌정하는 공연 영상은 다양한 플랫폼에서 총 10만 뷰 이상을 기록했다. 또한 이 기간 동안 EBS 협업해 ‘VR 오케스트라’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한 교육 프로그램도 활발하게 활동했다. 하반기에는 서울시립교향악단 정기공연 데뷔를 앞두고 있다.

2019년 서울시립교향악단과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 데뷔 이후로, 국내 주요 오케스트라에 초청받은 윌슨 응은 KBS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등 유수의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공연에 초청받아 광주시립교향악단과 무관중 공연과 제100회 전국체전 기념 서울시향 특별 음악회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서울시향의 홍보대사로도 활약하고 있다.

윌슨 응은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프랑크푸르트 라디오 심포니, 베를린 도이체 심포니 오케스트라, 쾰른 서부독일방송교향악단,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쾰른 귀르체니 오케스트라, 덴마크 국립 교향악단, BBC 스코티시 오케스트라, 독일 청소년 오케스트라, 홍콩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루체른 페스티벌 현악앙상블 등 세계 유수 오케스트라를 지휘해왔다. 최근 프랑크푸르트 오페라극장의 신년 음악회에서 스크랴빈의 대작인 ‘법열의 시’를 지휘하며 독일의 프랑크푸르터 룬트샤우(Frankfurter Rundschau)紙로부터 ‘정확한 황홀경’ 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관객과 평단의 뜨거운 찬사를 받았다.

2014년 윌슨은 홍콩에 기반을 둔 오케스트라 아카데미인 구스타브 말러 오케스트라(GMO)를 창단하여 예술감독과 상임지휘자를 맡고 있다. 그는 이 오케스트라를 통해 혁신적이고 교육적인 공연에 대한 열정을 나누고, 클래식 음악이 보다 친밀하게 지역사회와 함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관객과 연주자가 경계 없이 함께 앉도록 하는 등 ‘국경 없는 음악가(Musicians without borders)’라는 신선한 공연 방식을 시도하며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윌슨은 예술과 문화부문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아 2017년 홍콩 정부로부터 공로상을, 2018년 홍콩 예술발전협의회로부터 젊은 예술가 상을 받았다.

한편 1989년 홍콩에서 태어난 윌슨 응은 11살 때 첫 플루트 레슨을 받았고, 파리와 로잔에서 수학했다. 리옹 국립 오페라에서 플루트 수석으로 활동했으며, 이후 베를린 예술대학교와 스코틀랜드 왕립 음악원에서 지휘를 공부했다. 퍼시픽 음악제와 아스펜 음악제에서 펠로우로 선정되어 로버트 스파노, 마이클 스턴, 마르쿠스 슈텐츠, 윤 메르클에게 배웠다. 또한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데이비드 진먼, 로저 노링턴, 존 넬슨의 마스터클래스에도 선정되어 참가했다.

클래시안 이지환 기자

*클래시안에서는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에서 클래시안을 검색해 채널 추가 후 제보, classian.korea@gmail.com을 통해 메일 제보, http://www.classian.co.kr/ 기사제보란을 통해 온라인 제보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