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아들들X홍진영, 홀아비 논쟁부터 이상형 월드컵까지(종합)
상태바
'미우새' 아들들X홍진영, 홀아비 논쟁부터 이상형 월드컵까지(종합)
  • 이아영 기자
  • 승인 2020.08.0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미우새' 아들들이 홍진영 집에 모였다. 한곳에 모이자 입담은 더욱더 폭발적이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진영이 이상민 탁재훈 임원희 김종국 김희철을 집으로 초대해 음식을 대접했다.

이날 홍진영이 준비한 진수성찬은 홍진영 어머니의 손맛도 있었다. 홍진영 어머니는 "'미우새' 아들들에게 집에서 밥 한 끼 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식사를 시작한 '미우새' 아들들은 홍진영 어머니의 손맛에 감탄했다. 홍진영 어머니는 잘 먹는 사람들을 보며 흐뭇해했다. 홍진영 어머니는 "특히 임원희가 짠해 보였다. 밥을 해서 먹이고 싶었다"고 말했다. 식사 중 홀아비 논쟁이 붙었다. 모두가 자신은 홀아비가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사전을 찾아보고는 말을 잇지 못했다.

이상민은 홍진영에게 '미우새 아들 이상형 월드컵'을 제안했다. 5명의 남자 중 홍진영의 이상형을 뽑으라는 것. 홍진영은 가볍게 생각했지만 '미우새' 남자들은 사뭇 진지했다. 김희철은 배정남에 패배했다. 홍진영은 "김희철은 언니다"고 강조했다. 김종국 배정남 대결에서는 홍진영은 "남자 몸은 안 본다. 배정남은 무뚝뚝해 보인다"고 김종국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결승엔 서장훈과 김종국이 올랐다. 홍진영의 선택은 김종국이었다.

김희철 신동 지상렬은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의 집에 놀러 갔다. 김희철은 브라이언을 자기보다 더 깔끔해서 존경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브라이언의 집을 구경한 신동은 "김희철보다 훨씬 위다"며 감탄했다. 브라이언은 머리가 긴 김희철에게 "머리 묶어달라"고 부탁했다. 머리카락을 흘릴까 봐 걱정했던 것.

브라이언의 냉장고를 열자 감탄이 이어졌다. 김희철은 깔끔하기로 유명한 서장훈 노홍철을 함께 언급하며 "존경한다"고 말했다. 음료수가 줄 서 있는 냉장고를 보며 서장훈은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지상렬은 "브라이언이 김희철보다 더 깔끔하다"고 감탄했다. 브라이언은 자신이 직접 준비한 한입 간식을 대접했다. 이때 갑자기 지상렬이 안방으로 향했다. 브라이언과 김희철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지상렬은 브라이언에게 말도 없이 욕실에서 샤워를 하고 브라이언의 샤워 가운을 입고 나왔다. 브라이언은 지친 듯 주저앉았다.

이아영 기자
이아영 기자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