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플-스마트산단, '제조거래센터' 설립 1달 만에 컨설팅 300건 돌파해
상태바
샤플-스마트산단, '제조거래센터' 설립 1달 만에 컨설팅 300건 돌파해
  • 이지환 기자
  • 승인 2020.08.2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디자인 제조 C2M(Consumer to Manufacture) 플랫폼 샤플(대표 진창수)이 스마트 제조 활성화를 위해 시행된 한국산업단지공단 스마트산단 제조거래센터를 공식 운영한 지 1개월 만에 수요-제조 컨설팅 300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반월시화 스마트단지 내 제조거래센터

수요-제조 기업의 매칭뿐만 아니라 전문 컨설턴트의 온⋅오프라인 컨설팅, 시제품 제작 지원 등 실질적인 지원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이 가운데 제조 요청 프로젝트는 130건 이상, 약 70건의 수요-공급 기업 매칭이 성사됐다.

한국형 그린뉴딜의 핵심 정책 가운데 하나인 ‘스마트 제조혁신’을 위한 공유 플랫폼 제조거래센터는 시범단지로 선정된 반월시화단지에서 전문 컨설턴트가 상주하며 운영되고 있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초보 수요 기업을 위한 전문 컨설팅부터 숙련된 기업을 위한 정보 제공 서비스, 비교 견적, 시제품 제작, 실제 양산, 홍보 및 마케팅까지 모든 단계를 지원한다.

전국 약 22만개 제조 공장과 네트워크를 구축한 온라인 제조 플랫폼 샤플과 한국산업단지공단 스마트산단은 올 7월 제조거래센터를 설립했다. 원활한 서비스 운영을 위해 샤플 온라인 제조 플랫폼의 공장 비교 견적 플랫폼과 스마트산단의 국내 공장 네트워크 플랫폼의 연계 서비스로 모든 제조 분야에 대해 비교 견적으로 최적의 공장을 찾아 제조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마련한 것이다.

이를 통해 수요-공급 기업 모두가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실행 방안을 기획해 짧은 시간에 실제 성과를 끌어 냈다.

특히 샤플은 스마트산단 제조거래센터를 통해 올 11월 말까지 매달 20개 기업을 선정해 시제품을 무료 제작하는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제조지원센터 회원으로 등록된 업체를 대상으로 상용화 목적의 디자인 목업(Design Mock-up)을 비롯해 양산 이전의 테스트 샘플 제작(Prototyping/Styling)을 지원한다.

또 선정된 기업 가운데 우수 업체는 샤플이 제공하는 제품 홍보 마케팅 비용과 크라우드 펀딩 컨설팅 서비스 등 추가 혜택을 함께 받을 수 있다.

샤플 진창수 대표는 “사업 참여 초기 단계부터 샤플이 지닌 C2M 플랫폼의 기능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면 수요와 제조 공장 모두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했다”며 “앞으로도 샤플은 스마트산단 제조거래센터와 함께 생산품 제조-매칭 서비스의 노하우를 전하고 제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조 공장을 찾으려는 수요 기업과 새로운 프로젝트가 필요한 제조 공장은 스마트산단 제조거래센터에 접속해 회원 가입 뒤 서비스 이용을 신청하면 다양한 혜택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산단 제조거래센터나 샤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클래시안 이지환 기자

*클래시안에서는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에서 클래시안을 검색해 채널 추가 후 제보, classian.korea@gmail.com을 통해 메일 제보, http://www.classian.co.kr/ 기사제보란을 통해 온라인 제보가 가능합니다.

이지환 기자
이지환 기자

독자와의 소통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