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필하모닉, 소속 연주자들 픽업트럭 타고 버스킹으로 관객 만나
상태바
뉴욕필하모닉, 소속 연주자들 픽업트럭 타고 버스킹으로 관객 만나
  • 이현승 기자
  • 승인 2020.08.3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필하모닉 소속 연주자들이 버스킹을 통해 관객을 만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30일(현지시간) 뉴욕필의 비올라 수석 신시아 펠프스와 첼리스트 쿠도 스미레, 바이올리니스트 율리아 지스켈이 픽업트럭을 타고 트리오로 공연을 했다고 보도했다.

주말을 앞둔 금요일 오후에 열린 이 공연에서 연주자들은 뉴욕필이 미국 작곡가인 카를로스 사이먼에게 위탁한 '루프'를 세계 초연했으며, 카운터테너 앤서니 로스 코스탄조도 공연에 합류했다. 코스탄조는 뉴욕필이 연주자들의 버스킹을 위해 제공한 픽업트럭 위에 올라가 헨델의 오페라 리날도 중 '울게 하소서'를 불렀다.

이번 공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올해 가을 공연까지 취소한 뉴욕필이 뉴욕 시민들을 위해 준비한 프로그램이었다.

특히 뉴욕필은 '뉴욕필 밴드왜건'이란 이름 아래 소속 연주자들을 픽업트럭에 태워 뉴욕시의 곳곳에서 버스킹 연주회를 진행키로 했다.

뉴욕 시민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탓에 관객들과 직접 만날 기회가 없었던 연주자들에게도 좋은 기회였지만, 무대도 없이 야외에서 열린 공연이라는 점에서 위기의 순간도 있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밝혔다.

한편 뉴욕필은 지난 3월 이후 공연을 중단한 상태이며,  9월부터 시작하는 가을 시즌 공연을 취소하고 내년 1월 6일 전까지는 공연을 재개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공개했다.

클래시안 이현승 기자

*클래시안에서는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에서 클래시안을 검색해 채널 추가 후 제보, classian.korea@gmail.com을 통해 메일 제보, http://www.classian.co.kr/ 기사제보란을 통해 온라인 제보가 가능합니다.

이현승 기자
이현승 기자

독자와의 소통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