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울산문화재단, 코로나 19로 피해 본 예술인 지원 위해 대단회 마련
상태바
울산시-울산문화재단, 코로나 19로 피해 본 예술인 지원 위해 대단회 마련
  • 이지환 기자
  • 승인 2020.08.31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울산시와 울산문화재단이 진행하는 울산예술지원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울산문화재단은 9월 15일부터 3일간 지역 예술인과 함께 대담회를 마련한다고 오늘(31일) 밝혔다.

▲울산문화재단

지난 23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면서 울산의 문화예술회관들도 일제히 문을 닫았다. 이에 8월말부터 9월초 공연·전시를 계획하고 있던 예술인들의 활동에 차질이 생겼다.

울산문화재단은 코로나로 인해 대면 공연이 불가피할 경우 비대면 공연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지만, 예술인은 영상으론 역량을 모두 발휘할 수 없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고 따라서 재단은 지역 예술인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서 대담회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대담회에서는 공연, 시각, 문학 등 장르별로 나눠 의견을 청취하는 방식으로 아르코공연연습센터@울산에서 개최된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대담회 1회당 참여 인원을 30명 내외로 제한한다.

한편 울산문화재단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예술인들이 창작활동을 순조롭게 펼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대담회를 마련했다"라며, "예술인들의 의견을 잘 수렴해서 예술인들을 지원할 수 있는 대책을 추가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클래시안 이지환 기자

*클래시안에서는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에서 클래시안을 검색해 채널 추가 후 제보, classian.korea@gmail.com을 통해 메일 제보, http://www.classian.co.kr/ 기사제보란을 통해 온라인 제보가 가능합니다.

이지환 기자
이지환 기자

독자와의 소통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