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문화누리카드 지원금 10만원으로 상향하고 자동재충전 지원 및 온라인 가맹점 확대
상태바
서울시, 문화누리카드 지원금 10만원으로 상향하고 자동재충전 지원 및 온라인 가맹점 확대
  • 이현승 기자
  • 승인 2021.02.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가족 모두 문화누리카드를 통해 행복이라는 감정을 선물 받았다. 저와 아내, 초등학생인 두 아이까지 4명이 40만원 가까이 충전된 카드로 다양한 문화생활을 할 수 있었다. 이 작은 카드 한 장이 꽁꽁 얼어붙어 있던 마음을 녹이고 따스한 봄기운을 전해주는 강한 힘을 가졌다는 것이 실로 놀랍고 감사할 따름이다. - 김○○ 씨(남, 노원구)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이 올해 더 편리하고 풍성해지는 문화누리카드의 다섯 가지 변화를 소개하고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카드발급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문화누리카드 자동재충전 포스터

문화누리카드는 카드 한 장으로 도서·음반 구입부터 영화, 공연, 여행, 스포츠 관람까지 문화생활 전반을 향유할 수 있는 카드다. 6세 이상(2015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기초생활수급자 및 법정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지원하며 서울의 경우 40만명 정도가 해당한다. 대상자가 발급 기간(2월 1일~11월 30일) 내에 카드발급을 신청하면 예산 범위 내에 29만명까지 문화누리카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문화누리카드의 다섯 가지 변화는 1. 지원금액 상향 2. 자동재충전 시행 3. 모바일 앱 출시 4. 온라인 가맹점 확대 5.가정 위탁 아동 카드발급이다.

첫째, 문화누리카드 지원금이 1인당 9만원에서 1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만원 상향된다. 세대당 1개의 카드로 총 15명(총 150만원)까지 합산할 수 있어 더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둘째, 올해부터는 자동재충전 서비스를 도입해 2020년 카드발급 수급 자격을 유지하고 있을 경우 별도의 주민센터 방문이나 온라인 신청 없이 자동으로 재충전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발급된 문화누리카드는 도서 및 음반 구매, 영화, 공연, 전시, 프로스포츠, 운동용품, 숙박, 여행, 고속버스, 시외버스, 철도, 사진관 등 다양한 문화예술·관광 및 스포츠 관람 분야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셋째, 문화누리카드의 혜택과 이용정보를 알 수 있는 모바일 앱도 2월 1일부터 출시된다. 기존에는 홈페이지나 고객센터 문의로만 확인할 수 있었던 남은 잔액이 얼마인지, 주변에 있는 가맹점은 무엇인지 등을 앱을 통해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민은 ‘서울문화누리 챗봇’을 이용해 카카오톡 채팅으로 상시 이용 문의도 할 수 있다. ‘서울문화누리 챗봇’ 서비스는 카카오톡에서 카카오플러스친구 ‘서울문화누리’를 친구 등록하면 이용할 수 있다. 문화누리카드 이용에 대한 질문을 하면 챗봇이 언제든지 자동 답변한다.

넷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전자책, 웹툰 등 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가맹점도 확대된다. 서울은 문화공연·전시 등 문화예술 인프라가 전국에서 가장 집중된 도시로 현재 약 3200개의 가맹점(오프라인 2998개, 온라인 206개)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온라인을 중심으로 가맹점을 확대해 집에서도 안전하게 비대면으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운영 중인 대표적인 온라인 가맹점은 △영상(유튜브, 넷플릭스, 왓챠, 네이버 시리즈온) △음원 스트리밍(멜론, 지니뮤직, 벅스) △e-book(밀리의 서재, 리디북스) △웹툰(네이버웹툰, 카카오페이지) △온라인 취미 클래스(클래스 101, 클래스톡, Vible) △홈키트 문화체험(두굳두굳) 등이 있다.

다섯째, 만 14세 미만 가정 위탁 아동도 올해부터는 문화누리카드를 받을 수 있다. 지난해까지는 법정대리인이 있어야 했지만 올해부터는 위탁 부모가 가정위탁 보호 확인서를 제출하면 카드 발급을 신청할 수 있다.

한편 문화누리카드 신규발급은 온·오프라인 모두 가능하며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경우 주소지와 관계없이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온라인으로 할 경우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카드 이용 기간은 12월 31일까지다. 연말까지 사용하지 않은 금액은 이월되지 않고 환수되므로 이용 기간 내에 모두 사용해야 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코로나19로 문화생활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문화누리카드를 통해 시민들이 더 많은 문화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향유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서비스를 확대해나가겠다”며 “특히 코로나 시대에 집에서 안전하게 비대면으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온라인을 중심으로 가맹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클래시안 김진식 기자

*클래시안에서는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에서 클래시안을 검색해 채널 추가 후 제보, classian.korea@gmail.com을 통해 메일 제보, http://www.classian.co.kr/ 기사제보란을 통해 온라인 제보가 가능합니다.